유명한 소곱창전문점 ‘곱창이야기‘ 창업도 너무나 쉽다! ‘역시’
언론사명 FC TIMES
링크 https://www.fctime.net/single-post/2017/06/28/gobstory

 

2017-09-22 14;35;33.PNG

 

 

곱창과 같은 부속물에 대한 수요는 높아지는데, 왜 창업을 망설일까? 그 이유는 부속물인 만큼 신선한 식재료의 공급이 까다롭고, 손질 및 보관도 만만치 않기 때문에 접근하기를 꺼려한다. 단순히 곱창전문점의 운영시스템이 까다로울 것이라고 생각을 하는 것이다.

 

물론, 스킬이나 경험이 부족한 초보자라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하지만 프랜차이즈화로 인해 이제는 누구나 쉽게 시작할 수 있다. 경험이나 특별한 경험이 없어도 된다. 프랜차이즈란 성공한 점포를 롤모델로 하여 영업표지 등을 사용하게 하고, 본사의 지원, 교육, 통제하는 일련의 시스템을 말한다.  

 

 10년 이상의 운영을 자랑하는 소곱창전문점 ‘곱창이야기’의 경우,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누구나 쉽게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단순히 표면적인 시스템이 아니라 실전에 적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운영체계를 브랜드화 시켰다는 게 특징이다.

 

직영점 운영을 통해 실제 가맹점주가 매장을 경영하는 것처럼 시물레이션을 하고, 운영 상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식재료 공급 및 관리 부분을 개선했다. 본사는 국내 최대 규모 음성 한우마을과 마장동 우시장에서 우선공급계약으로 대량수급을 진행하고 본사 물류센터에서 직접 가공 및 원팩화 하여 전국 가맹점에 안정적으로 유통한다. 10여 년에 걸친 노하우로 곱창의 곱을 살리고 이물질만 쏙 빼내는 노하우를 적용, 품질의 안정성까지 확보했다.

 

이러한 부분은 고객접근성을 높일 수 있게 판매 단가를 낮추는 역할을 하고, 더 나아가 가맹점주가 특별히 식재료 손질을 할 필요가 없게 만들어 노동력을 줄여준다. 질이 확실한 국내산 한우 곱창을 1인분에 250g 제공할 수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유통마진 거품을 제거하고, 냉장 및 냉동 등 직배송 구축시스템으로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식자재 공급에 나서고 있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그 밖에도 ‘곱창이야기’ 본사는 슈퍼바이저들의 철저한 사후관리를 통해 지속적인 안정화를 실현시키고 있다. 개인 매장의 경우, 자영업자가 전문가가 되어야 해서 운영 상에 한계가 있다. 신메뉴 개발을 할 시간도 없다.

 

반면 ‘곱창이야기’와 같은 전문화된 시스템을 갖춘 브랜드는 전문가들의 지원으로 시장 변화에 맞는 유연한 운영 전략을 적용할 수 있고, 신메뉴 역시 지속적으로 매장에서 선보일 수 있다. ‘곱창전문점은 운영이 어렵다’라는 편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곱창이야기’의 관계자는 “창업 비용의 거품을 줄이고, 전체적인 운영시스템을 전문화 시켜 창업접근성을 높이고 있다”고 하면서, “10년 이상 오랜 운영으로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 거듭났기 때문에 이러한 체계적인 시스템 설계가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곱창이야기는 운영의 편의성뿐만 아니라 수익적인 측면에서 분석을 해도 매력적인 브랜드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가맹점의 매출 현황을 확인해 보면, 왜 많은 예비창업자들이 관심을 보이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홈페이지: www.gobstory.com

창업문의: 1661-6196

첨부